방과 후 바른먹거리 교육 및 로컬푸드 간식 제공

[세계로컬핫뉴스] 유성구, 먹고 놀고 배우고 ‘동네 함끼 어린이 식당’ 개소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0-12 18:30: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유성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가 방과 후 어린이들에게 로컬푸드 간식과 먹거리 교육을 진행하기 위해 12일 마을카페 놀잇터(은구비남로33번길 5)에 ‘동네 함끼 어린이식당'을 개소했다. 

 

동네 함끼 어린이 식당은 건강하고 안전한 유성구 ‘바른유성찬’ 로컬푸드를 활용해 매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맞벌이 가정 등 바쁜 부모들을 대신해 간식과 먹거리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으로 지역주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 운영된다.  

 

이번 사업은 지난 6월 행정안전부 국민디자인단 특별교부세(4천만원) 지원과제에 선정된 사업으로 먹거리 기반 돌봄 서비스 구축을 내용으로 하는 주민자치형 사회안전망 모델이다.  

 

참여를 신청한 초등학생 200명은 앞으로 40일간 마을카페 놀잇터에서 방과 후 어린이식당에서 로컬푸드 간식을 함께 먹고 먹거리 교육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그동안 유성구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바른유성찬 인증제도, 영유아 급식 꾸러미 사업, 푸드통합지원센터 설치 등 먹거리 기반 조성에 노력해 왔다”며, “내년에는 사회복지시설에 지역먹거리 공급체계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